접지공사

1. 접지봉을 구입하고 접지용 초록색 전선을 60미터 구입
2. 땅을 판다. 땅에 돌이 많다. 삽이 부러진다. 그래도 판다. 80cm 정도 팠는데 아스팔트 바닥이 나온다. 헛수고 한 것임.
3. 좀 떨어진 땅에 접지봉을 박아 보니 쑥 들어간다. 삽도 필요 없고 그냥 박고 망치질만 하니 쑥 들어간다. 삽까지 부러트리며 삽질한 내 수고는 뭔가…
4. 소금을 넣어가며 다시 접지봉을 박는다. 전선을 연결하고 2층에 올려 건물을 따라 쭉 따라 온다. 에어컨 실외기 배선을 따라 집안에 진입
5. 전선끝을 터미네이션으로 연결하고 프리앰프에 연결.
6. 작업 난이도 하, 작업 효과는 상.
7. 오디오 쟁이에게 있어 접지는 필수 중의 필수임…

오디오 업그레이드 상황 정리 #1

프리와 파워의 문제는 해결. 파워를 혼자서 들고 1층까지 내려가서 그것을 차에 실고 익산까지 가서 점검을 받음. 결론은 프리 파워 둘 다 이상없음. 병율이 형과 함께 있을 때 발생한 모든 문제점의 원인은 시디피 문제였음.

처음에는 스피커 트위터가 나간 줄 알고 멀쩡한 트위터를 교체했고 그후에는 프리앰프 이상인 줄 알고 익산까지 감. 그 무거운 파워앰프를 혼자서 들고 1층을 내려갔고 혼자서 차에 실음. 실다가 범퍼 긁어먹음. 비가 오는 날 익산까지 이걸 들고 간 내 열정에 경의를 표한다.

익산까지 비오는 날 그 무서운 것을 들고 갔는데, 아무 이상이 없을 때의 그 허망함… 그라폰 미카도 픽업 이상은 아닌 것 같은데 그럼 어디에 이상이 있다 말인가…

이번 오디오 업글 계획의 이 생고생중 얻은 한가지 수확은 나그라 PL-L 프리가 얼마나 훌륭한 프리인지를 체감. 오디아 플라이트 CD ONE M 보다 그라폰 미카도가 음악적으로 더 좋은 시디피 같은데 이걸 갈까 말까 고민이네… 오디아의 성향이 더 현대적이기는 함.

맞춤 정장이란?

페친이신 Park Won 님의 글을 보고 나도 스트라입스 맞춤정장을 신청함. 전주에서도 가능해서 신청하고 가서 치수 재고 간단한 상담받고 옷을 구입하는데 가격을 보고 기절할 뻔… 상담받고 치수까지 잰 상황에서 결제를 안할 수가 없어서 ㅡ.ㅡ 카드를 안가지고 갔어야 했는데… 정장을 결혼식때도 잘 안입는 내가 왜 정장을 구입했을까…

아무리 생각해도 박원님의 탓. 흑… 10% 할인 받았는데 80만원이 넘는다. 무려 80만원… 이것이 진정 옷 값의 개념이란 말인가. 자켓과 바지 달랑 2벌인데 80만원이라… 태어나 이렇게 비싼 옷을 사본 적이 없는 나는 머리속에서 80만원이 떠나지 않고 있다. 글을 쓰는 이 순간까지… 흐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