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mien Rice – O

Radiohead 이후 간만에 갈증후에 냉수 한잔과 같은 음반을 만났다.
2001년에 나왔다는데, 이제서야 이 앨범을 알게되었다니, 영화 클로저가 아니였다면 그냥 지나쳤을 듯…

기본적으로 포크 음악이지만 보컬은 소울성향이 강하고, 음악은 포크에서 얼터너티브까지 다양하게 소화하고 있다. 기본적인 뼈대는 포크, 그 위에 클래식부터 다양한 음악을 섞었지만 전혀 어색함이 없다.

Radiohead 가 세기말을 향하는 사이키델릭 사운드로 한시대를 풍미하였다면 데민 라이스는 언플러그도 돌아간 음악을 내밀었다. 그럼에도 시대에 뒤쳐지는 느낌이 전혀없다.

음악적인 지향점은 마지막 16분짜리 Eskimo를 들어보면 보다 구체적으로 알 수 있다. 포크이지만 클래식을 지향하는 듯 반주나 보컬에서 클래식의 분위기가 강하게 느껴진다. 반주는 기타, 드럼, 첼로, 건반 이 정도로 구성되었고, 여성보컬이 함께하는 보컬 빛깔도 무척 다양하며 종종 화음을 구사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아일랜드 색깔인 난다. 아일랜드 민요들에서 느껴지는 그 끝없는 쓸쓸함이 음반 전체에 걸쳐 강하게 풍겨나온다. Jeff Buckley 의 영향을 받았다고 하지만 그와는 또 다른 전혀 새로운 보컬 분위기를 창조해내었다.

덧글.
게다가 가사에 기독교적인 세계관이 가득하다.
아마 크리스찬인 듯 싶은데, 더욱 더 동질감이 느껴진다.
BBC 콘서트를 보니 키도 작고 생긴 것도 얌전하게 생겼는데, 어디서 저런 끝도 없는 쓸쓸함이 묻어나오는 것일까?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