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든 상상하는 그 이상…

‘대한늬우스’ 부활…문광부 “극장서 ‘4대강 살리기’ 튼다”

오는 25일부터 극장에 가면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살리기’ 사업을 홍보하는 동영상을 봐야한다.

문화체육관광 부(장관 유인촌)는 24일 “극장에서 영화 시작 전 나라 안팎 소식과 정부 정책을 소개하던 추억의 ‘대한늬우스’가 돌아온다”며 “오는 25일부터 한달간 전국 52개 극장 190개 상영관에서 코믹 버전의 ‘대한늬우스-4대강 살리기’ 정책 홍보 동영상을 상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광부는 “이번에 선보일 4대강 살리기편은 KBS <개그콘서트> ‘대화가 필요해’ 형식에, 개그맨 김대희, 장동민, 양희성이 가족으로 나와 4대강 살리기 사업에 대해 대화하는 1분 30초 분량의 코믹 정책 홍보 동영상”이라며 “4대강 살리기 편은 ‘가족 여행’, ‘목욕물’ 편 등 2편이 상영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광부는 “정부 정책을 국민들이 쉽고 편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정부 정책을 쉽고 편하게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홍보 방안을 강구하여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출처 :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40090624145904

너무도 바쁘지만 집에 돌아와서 읽는 기사는 하루도 빠짐없이 나를 웃겨준다.
무엇이든 상상하는 그 이상을 보여주는 나라의 현실이 참 웃기다.
정치의 개콘화를 선도하는 각하의 나라답다.

뭐든 상상하는 그 이상…”에 대한 4개의 생각

  1. 니기미 조또~~~~
    군필자인 두환이가 그러는건 이해가 가는 사고 발상인데..
    면제자가 왜 저지랄 인지….
    요새..좃선 이랑….지만원 떔시….웃습니다…쿨럭~~ㅡ,.ㅜ/

  2. 황지우 시인의 < 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가 생각나네요.
    그나저나 이 정권은 정말 발상이 멍청하기가 짝이 없습니다
    유인촌 장관이 사실은 고도의 MB 안티가 아니냐는 우스갯소리도 있던데요^^

  3. 그나마 다행인 것은 이런 사람들이 이 나라의 주류라는 것을 이제 많은 사람이 알게되었다는 거죠. 김영상도 만만치 않은 전설인데, 그때는 많이 몰랐죠.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