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0년 8월9일, 전태일의 일기중에서…

“이 결단을 두고 얼마나 오랜 시간을 망설이고 괴로워했던가?
지금 이 시각 완전에 가까운 결단을 내렸다.

나는 돌아가야 한다. 꼭 돌아가야 한다.
불쌍한 내 형제의 곁으로, 내 마음의 고향으로,
내 이상의 전부인 평화시장의 어린 동심곁으로…

나를 버리고, 나를 죽이고 가마.
너희들의 곁을 떠나지 않기 위하여 나약한 나를 다 바치마….”
너희들은 내 마음의 고향이로다.

오늘은 토요일. 8월 둘째 토요일. 내 마음에 결단을 내린 이날,
무고한 생명체들이 시들고 있는 이 때에 한 방울의 이슬이 되기 위하여 발버둥치오니
하나님, 긍휼과 자비를 베풀어주시옵소서.

                                                                         – 전 태 일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