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하와 대통령님

각하는 한때는 극존칭의 대명사였다.


만인지상 최고의 존칭어였으니까.

하지만 김대중 대통령님이 ‘각하’가 아니라 ‘님’이라 부르자 했을 때

이미 각하는 사라지고 없었다.

단순히 용어만 사라진 것이 아니라
우리 마음속에서도 사라지는 시대였다.

시대가 이미 그 단어를 용납할 수 없었다.
노무현 대통령님을 겪으면서

우리는 누구나 대통령님도 감히 손가락질 할 수 있는 나라가 되었다. 
이제 우리는 대통령님을 대통령 각하로 비하하는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한 때는 최고의 극존칭이었으나 이제는 비하와 조롱의 대상으로 전락한 ‘각하’.

이 시대는 각하를 다시 부활시켰다.

그러나 성격과 의미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말이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