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

김남주 시인의 육성 시낭송을 듣다, 시인의 그 절절한 진심에 눈물이 날 것 같았다.
시인이 시를 쓰기 좋은 세상이 되었다. 세상이 지옥에 가까이 다가갔으니까.

편지”에 대한 2개의 생각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