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종교적 신념을 가지고 행할 때일수록 희열에 넘쳐 철저하게 악을 행한다”

“인간은 종교적 신념을 가지고 행할 때일수록 희열에 넘쳐 철저하게 악을 행한다” 파스칼이 한 말이다.

과거의 이야기가 아니다. 지금도 횡횡하는 철저한 신념, 즉 악의 이야기.

신념에는 종교가 없다. 나의 신념을 종교적으로 포장해서는 안된다. 종교가 다르다고 신념까지 다른 것은 아니다.

모든 사람이 같은 종교를 갖게되면 세상에 평화가 올까? 그건 지옥의 다른 모습일 뿐이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