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도를 배우며 느끼는 것 

이런 저런 운동을 해봤지만, 유도처럼 원초적인 힘이 필요로 하는 운동은 처음 접하다보니 그간 해오던 운동과 많은 다른 점을 느낀다. 기술은 모든 종목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덕목이지만, 유도에서는 기술만큼이나 힘도 중요하다고 느낀다. 서로 부디끼는 운동은 처음배우다 보니 상대의 신체조건에 민감하게 반응하게 된다. 예전에 복싱을 배울 때 느끼지 못했던 원초적인 역동성을 느낀다. 서로 잡고 부디끼는 그 과정에서 그동안 해왔던 운동이 주지 못했던 원초적인 반응과 자극이 몸을 새롭게 만들어준다. 손가락을 자주 다치고 몸에 피멍이 가실 날이 없는데 재미있다. 이건 글이나 말로 표현 할 수 없는 영역. 기술을 하나 하나 배워가는 과정의 재미만큼이나 그동안 잠자고 있던 온몸의 근육들이 새로운 자극에 반응하는 그 과정도 즐겁다. 이전과 다른 근육통을 달고 살지만 유쾌한 근육통. 레슬링은 얼마나 더 재미있을까 궁금해진다.

웨이트 트레이닝을 꽤 오랜 시간 해오며 이 운동이 얼마나 중요하며 과학적인 운동인지 깨닫았지만, 고립운동이 주는 그 지루함과 고정된 자극은 피할 수 없는 단점이다. 물론 고립운동이 주는 안전함과 효율성은 굳이 설명할 필요가 없다. 다만 우리 몸이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는 구조다 보니 전신에 자극을 주는 운동이 좀 필요할 뿐. 그래서 크로스핏 같은 온몸 운동이 요즘 대세로 떠오르는지 모르겠다.

운동을 하며 근육통은 늘 달고 살아왔다. 이런 종류의 근육통은 기분이 좋은 근육통이지. 그 통증의 과정이 근성장의 과정이기도 하니까. 요즘 유도를 하며 느끼는 근육통도 기분이 좋은 근육통. 이전과 다른 원초적인 과정을 통해서 온몸 구석구석의 근육이 다시 살아나는 기분이다. 바닥에서 상대를 누르고 상대는 나를 뒤집기 위해서 애쓰고, 또 반대 자세에서 서로 부디끼다 보면 몸과 몸이 직접적으로 맞닿아 느끼는 자극은 웨이트 트레이닝과 전혀 반대의 예측할 수 없는 방향과 힘을 몸이 감당하게 된다. 그 과정에서 온몸의 근육이 이전보다 유기적으로 발달되어가는 것 같다. 물론 그 과정에서 부상은 피할 수 없는 단점. 지금도 왼손 엄지손가락이 부어있고 어깨, 가슴에는 피멍이 선명하다.

또 다른 재미는 고등학생과 유도를 한다는 것. 신체적으로 피어나는 시기의 애들은 용수철같다. 그런 아이들과 부디끼다보니 노인에게 부디끼는 회사 생활이 피곤함을 보상받는다. 이 아이들은 체격은 좋은데 힘을 쓸 줄을 아직 모른다. 웨이트 트레이닝을 하지 않다보니 더욱 힘에 대한 이해가 좀 부족하다. 그냥 기술통하면 좋아서 난리나고 쉴 때는 쉰다고 난리나지. 처음에는 적응이 안되던데 그런 애들을 보고 있으니 그냥 흐뭇하다. 나도 나이가 먹었나봐 허허…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