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팽 전주곡, 임동혁

어제 집에서 임동혁 쇼팽을 들었다. 임동혁 음악에서 사실 그동안 큰 감흥을 느껴본 적이 없었는데 이번에 그라모폰 기사를 읽고 한 번 사봤다. 수입음반을 기다렸는데 라이센스 표지를 임동혁이 직접 골랐다고 해서 라이센스를 구입.

사람마다 음악을 선택하는 기준이 있고, 내 경우는 가장 관심있게 들어보는 것이 음색. 그래서 미켈란젤리를 좋아하는 것도 있고 그 연장선상에 짐머만이 있다. 건반에 대한 완벽한 컨트롤이 빚어내는 그 완벽주의를 좋아하는 것. 좋아하는 피아니스트 대부분이 이 연장선상에 있다. 예술이라는 것이 기본적으로 기교라는 연장을 잘 다룰 줄 아는데서 차별성이 시작된다고 생각하기도 하니.

이 음반을 들으며 내가 왜 임동혁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는지 다시 깨닫았다. 내가 좋아하는 음악적 방향과 그냥 좀 다른 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임동혁 음반은 굉장히 좋았다. 조성진이 연주하는 엄격한 전주곡 음악과 비교하니 새삼 더 와닿은 것도 있고.

자유롭기 보다 안으로 파고들어갔고 엄격하기보다 자유로워진 것 같다. 이게 뭔 잡소리인가 싶지만 내가 듣기에는 그랬다. 여유롭고 자유로운 루바토속에서도 악보에 충실한 것이 느껴졌고 무엇하나 튀는 구석 없이도 음악이 새로웠다. 아르헤리치보다는 루빈스타인이 떠오른다.

그동안 맘고생이 좀 많았던 것 같은데, 고통이주는 성장통을 잘 이겨낸 모양이다. 누구나 연주하는 이 쇼팽 음악중 이렇게 자신있게 남에게 추천 할 수 있는 음반도 많지 않다. 폴리니나 소콜로프 같은 초인적인 연주와 견주어도 부끄럽지 않다.

이제 서른 두살의 피아니스트가 쇼팽 전주곡을 이렇게 연주 할 수 있다니… 폴리니가 떠오른다. 방향은 다르지만. 다시 한번 듣고 다시 글을 써보련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