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생각 31

*
저성장 저출산으로 대표되는 시대의 위기감. 모두가 각자도생[各自圖生]의 길을 헤메는 이때에. 정치는 정지해 있고 통치는 혼을 찾고 있다. 토머스 하디 그의 시 ‘뭇나라의 괴멸’에서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든 우리네 삶은 이어진다고 노래한다. 문제는 그 삶이 단지 이어질 뿐이라는 거지. 어떻게 살든. 사회의 부는 크게 늘어났지만 가난이 화두인 이상한 사회.

*
당장 탈당 할 것같은 기개는 사라지고 시민의 뜻을 묻는단다. 누구냐고, 내가 사는 곳 정읍 국회의원이라는 분의 말씀이다. 이 지역의 기개가 이 정도밖에 안되었나… 쯧쯧…

*
요 몇일 신문을 보니 문재인, 안철수 양비론이 도배를 한다. 허허. 떼 쓴놈이 대접받는 세상이다. 호남의 민심이 안철수라면 이 지역도 별수 없는거지. 그냥 정신승리에 만족하는 거. 광주의 아들 같은 소리하고 자빠졌네…

*
퇴근하고 집에 오면 피곤하다. 무조건 피곤. 업무강도가 센 것도 아닌데, 회사만 가면 일이 많아도 없어도 피곤. 지쳐 퇴근하면 집에서는 손가락도 움직이기가 싫다. 그래서 티비 채널도 잘 안바꾼다. 그러더 거실서 잠들고… 도무지 뭘 해야 하는데 기운이 나지 않는다.

*
겨울잠을 자는 약을 발명한다면 그는 노벨평화상을 받을 것이다. 북반구의 인류가 겨울 3개월 동안 사라진다면 세상은 분명 나아질 것이다. 그것은 분명하다.

*
요즘 예전에 치던 베르가마스크 모음곡 1,3번을 다시 치기 시작했다. 인터넷의 세상이 열리니 못구하는 악보가 없다. 3번은 그 유명한 달빛, 베토벤의 달빛은 피아노가 흐느끼며 우는 느낌이고 드뷔시의 달빛은 한여름 밤의 몽환적인 분위기. 이 곡을 참 좋아한다. 난이도도 그렇게 높은 곡은 아닌데, 표제와 다른 음악이 나와서 당황스럽다. 표제는 달빛인데 표현은 황당이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