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와 닿는 이덕무의 글

이 글을 읽으며 이덕무의 저 아쉬움은 그 시절의 아쉬움이 아니라, 내게도 와 닿는 오늘의 아쉬움.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