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의 모바일 부분은 회생이 불가능 할 듯 싶다

‘가성비의 힘’ 중국 스마트폰, 세계시장 절반 장악

중국 스마트폰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날로 커지고 있고 엘지는 날로 쳐지고 있다. 이제는 샤오미 점유율의 반이 조금 넘는다. 기본적으로 엘지 폰만을 사용하지만, 엘지는 자사 제품의 가격산정에 근거없는 자신감이 있다. 엘지의 플래그쉽 제품을 거의 다 사용해봤지만, G6에 와서야 제품이 좀 안정화된 느낌이든다. 그간의 삽집을 인내한 고객들은 뭐가 될까. 바로 전작인 V20까지 그런 느낌이다. 참다못해 아이폰7+ 기변을 할 수 밖에 없이 만든 그 만듬새와 성능, 에러. 그럼에도 가격은 삼성의 플래그쉽 제품과 같다. 심각한 가격산정 오류.

삼성처럼 고가폰의 영역을 유지하려면 그만큼의 성능 디자인 안정성이 담보되어야 한다. 안타깝게도 엘지는 어느 영역 하나 제대로 갖춘 것이 없다. 삼성이 싫어서 엘지는 쓰는 것 외의 엘지만의 장점이 거의 없다. 장점이라면 빠른 시간내 가격이 하락한다는 것?

국내시장도 이모양인데, 해외에서 다른 중국 메이커들과 차별화를 이루기 힘든 것은 자명한 일. 중국산 폰들이 그 모양으로도 잘나가는 것은 순전히 가격때문이다. 엘지도 자존심을 버리고 가격으로 나가지 않으면 그다지 내일이 보이지 않을 것. 애플외의 브랜드 가치는 어느 폰도 누리지 못한다. IOS에서 벗어난 고객들이 그나마 가치를 두는 폰이 삼성이고, 나머지는 다 똑같다. 이것이 현실.

가격으로 점유율을 높여 파이를 키우는 것 외, 엘지가 삼성과 같은 성능과 디자인으로 압도 할 가능성은 그다지 커 보이지 않는다. 그럼 사업을 철수 하지 않는 한 그림은 뻔하지 않을까. 인정하고 싶지 않겠지만, 중고시장에서 엘지폰들은 가격방어가 안된다.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잘 알아야 최소한 적자는 면할 듯 싶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