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르팡티에를 듣는 밤…

요즘 도세의 샤르팡티에 음반들을 들으며 푹 빠져지낸다. 샤르팡티에의 음악이 나와 이렇게 잘 맞는 줄 몰랐다. 도세가 지휘한 모든 샤르팡티에 음반을 들으며 어느 한 장도 내 맘에 들지 않은 음반이 없었다. 그의 음악을 들으면 마음속으로부터 잔잔한 감동이 밀려온다. 사실 샤르팡티에가 잘 맞지 않는다고 생각해서 그간 잘 듣지 않았는데 그건 내가 무지해서 였고, 샤르팡티에는 진정한 거인 그 자체.

밤에 작은 불을 켜놓고 그의 음악을 듣는 이 호사로운 사치에 감사한다.

난 참 많은 것을 누리고 살았고, 지금도 살고 있다. 하루 생계를 걱정해야 했다면 내가 샤르팡티에를 알 수도 그의 음악을 들을 수도 없었을 것이다. 예술이라는 고귀한 아름다움이 누구에게나 쉽게 다가가지 못하는 현실. 예술이 배나온 돼지들의 전유물이 되어가는 것이 아닌가 그런 생각을 한다.

샤르팡티에를 듣는 밤…”에 대한 1개의 생각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