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생각 #46

*

잠심 롯데 왕국에 갔다가 얼마나 피곤했는지, 숙소로 돌아와 2시간 숙면 ㅡ.ㅡ  나라의 안보 따위야 내 왕국을 위해서 기꺼이 갖다 버릴 수 있는 일본인 신격호 신동빈 부자의 품격. 부자의 악취를 부자가 보여줌.

*

오디오룸 마무리를 지어야 하는데, 날이 추워서 그런지 의욕이 생기지 않는다. 단열 방음에 신경쓰지 않은 운동하는 방은 시베리아가 따로 없다. 전기인입공사도 해야 하고 문짝도 달아야 하고 거울도 달아야 하고 피아노도 옮겨야 하는데, 점점 의욕이 사그라든다. 겨울때문이다. 삼한사온은 뭐야 !!!

*

다이아는 남자의 눈물이라는 것을 깨닫았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