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혼자있는 것이 좋다

외로움에 극한 방황을 하던 나는 그 방황을 끝에 귀한 선물을 받았다. 외로움에 곁을 내주는 삶의 자세를 받아들인 것.

독서모임과 친한 지인들을 만나느 경우를 제외하면 나는 어느 모임에도 출석하지 않는다. 그냥 회비만 내는 회원일 뿐. 동문회건 회사모임이건 어디든.

사회성이 없는 것도 맞지만, 혼자있는 시간 그 자체가 좋다. 음악듣고 책 좀 읽다가 인터넷도 하고 피아노 치고 운동하면 벌써 잘 시간이다. 일기를 쓰고 뉴스 좀 읽다보면 12시. 퇴근 후 그 황금의 시간은 이렇게 짧기만 하다.

혼자 있어야 말을 하지 않게 된다. 입을 닫을 때 사물의 소리에 귀를 귀울이게 된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