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아진 입맛의 부작용

처음에는 보통 원두를 먹다, 입맛이 높아지면서 스페셜티만 주문해 먹었다.

이제는 스페셜티가 일상이 되니 맛난 것을 먹고 싶을 때는 방법이 없다.

그래서 C.O.E 커피를 주문하게 되었고, 겸사겸사 에즈메랄다 농장의 게이샤를 주문하게 되었음.

일반적인 산호세가 아니라 레옹으로 주문.

이렇게 고가의 커피를 마셔도 되나  싶기도 한데, 매일 마시는 것은 아니라고 스스로 최면.

그간 로스팅이 왜 안될까 고민이 많았는데, 답은 배기. 강제배기하는 팬이 점점 사용하면서 그 풍량이 약해진 것. 풍량을 늘리고 청소를 하면서 로스팅이 다시 활기를 찾음.

게이샤 레옹은 비싸서 100g 씩만 로스팅 해야겠음. 실패하면 손실이 말도 표현할 수 없을 것 같음.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