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루킹 특검을 대하는 언론의 자세

김경수 도지사는 분명 ‘사실이 아닙니다’ 라고 말했는데, JTBC는 저렇게 방송을 내보냈다. 그러고 한마디 사과도 없다. 이런 의도적인 왜곡에 대해서 다른 언론도 모두 같은 언론이라 침묵하나?

김경수 도지사는 미리 예고된 일정을 따라 추모식에 참석했다. 그런데 언론은 돌연휴가라고 보도. 정해진 절차에 따라 피씨를 포맷후 재사용하는 것이 원칙인데 이걸 악의적으로 포장해서 보다. 마치 증거인멸을 위해 자의적으로 삭제한 것 처럼. 이 정도되면 언론이 김경수, 나아가 지금 정부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짐작이 된다. 떠도는 음모론이전혀 근거가 없는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합리적. 언론의 보도 태도는 작의적을 넘어 악의적으로 사태를 조작하는 수준이다. 이런 언론 환경을 보면 그간 얼마나 잘 대접을 받았을지 짐작이 된다.

‘드루킹 특검’ 후보 임정혁·허익범 압축(종합)

임정혁 저 사람은 검사일 때 장자연 사건 담당자였음. 장자연 사건을 신나게 물타기 하시고 특검 후보로도 올라감. 야권이 선정한 특검 수준이 어떠한지 알 수 있겠지….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