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약용 형제

정약용 형제에 대한 책을 읽으면 잠자는 것도 잊고 계속 읽게 된다.
그것은 이 가문과 연관된 천주교때문이다.

한국 천주교를 거의 혼자서 일으켜세웠다고 봐도 과언이 아닌 광암 이벽도 정약용 형수 동생이고,

이벽 사후 조선 천주교를 실질적으로 이끌어간 사람은 정약용의 형 정약종 그리고 그의 아들인 정하상이다.

조선 천주교 역사에서 이 세 사람은 이루 다 말할 수 없을만큼 중요한 분들이기 때문에 늘 관심이 많았다.

대부분 정약용 기록이 많이 남아 있어 부분적으로밖에 정보를 접할 수 없지만, 그래서 더욱 찾아서 읽는 것 같다.

신도들의 목숨을 바친 희생으로 국경까지 피신했다가, 차마 국경을 넘지 못하고 신도들 곁으로 돌아와 순교하신 주문모 신부님

조선의 입장에서는 나라를 팔아먹었다는 비난을 받는 황사영

양반들은 목숨을 구걸하려 다 배교할 때도 중인들은 목숨을 바쳐 신부를 보호하고 신앙을 지켰다.

한국 천주교는 권력과 부를 가진 사람들에게서 시작하지 않았다. 이것을 잊으면 교회에 내일은 없다.

문규현 신부님은 어렸을 적 할아버지께서 순교자들의 이야기를 어린 소년에게 직접 읽어주셨다고 한다. 읽어주며 할아버지께서 흘린 눈물을 보고 자란 아이는 가난한 사람 곁에 사는 신부가 되었다.

한국 천주교의 자랑스러운 역사.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