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오 전기 전원 공사 – 마무리

가장 우측 상단의 빨강, 파랑 선이 최초의 인입선이다. 오디오용 전기를 독립시키기 위해서 전기 1회선을 추가. 1회선이 추가되다고 해서 전봇대에서 새로 인입선이 추가되는 것은 아니고 전봇대에서 건물로 연결된 가장 굵은 선 연결부위에 점퍼해서 쓰는 것. 전봇대에서 집으로 연결되는 최초 선에 각각의 전기 계량기가 부착되고 거기서부터 또 집에 온갖 콘센트들이 전기를 나눠서 쓰는 것. 나눠 쓰기 싫어서 계량기를 따로 장착하고 추가로 건물 외벽에 전선을 가설해서 방안으로 끌어온 것. 누전차단기 옆 구리덩어리는 접지단이다. 인입되어 들어오는 3가락 전선중 흰선은 건물 접지단에 연결되어 있어 구리 단자와 연결 방안의 나머지 기기들의 접지를 담당하는 것.

최초의 인입선은 가장 우측의 차단기와 연결되고 나머지 3개의 차단기들은 네어텍 단심재로 점퍼해서 연결. 차단기는 엘에스산전 산업용 차단기를 사용. 가정용보다 표면적이 넓고 안정적이라고 해서 선택.


차단기와 콘센트를 연결해주는 선재. 지금까지 전기 삽질을 하면서 가장 드라마틱한 효과를 본 선재임. 수백만원짜리 멀티탭도 이 선재만큼의 효과는 없음. 무게 중심이 내려가고 소리가 체감할 만큼 압도적 효과가 나옴. 가격을 생각한다면 이 선재는 뭐라 말 할 수 없이 최고의 제품임.

콘센트는 HB의 대표적인 제품. 딱히 뭐 특별할 것은 없다. 정신건강을 위해서 사용하는 것이 아닐까. 일반 콘센트를 설치 할 생각은 아예 안해봤으니. 이 콘센트와 멀티탭을 연결해주는 것이 사진의 파란색 케이블. 우리집 케이블 중에서 가장 고가임. NBS 제품. 특이한 모양의 전원 케이블.

기본적으로 멀티탭을 달면 소리가 좋아질 수 없다. 이 말은 좋은 멀티탭은 얼마나 적게 소리가 나빠지느냐의 역할이 멀티탭의 역할. 현실적으로 멀티탭을 사용하지 않을 수 없으니 사용하는 것. 사실 멀티탭은 뭐를 써도 큰 차이를 느끼기가 힘들다. 이 말은 큰 맘 먹고 한방에 가야 체감할 만큼의 차이가 난다는 뜻. 속에 뭐를 넣었는지 알 수 없는 이 철덩어리를 쓰고서야 멀티탭을 바꾼 의미가 있구나 경험하게 됨. 이 제품으로 오기까지 참 많은 멀티탭을 들이고 내치고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음.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