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VP 추억

보라 덧글 달 다 IVP 시절 생각이 난다.

가톨릭 신자였던 나는 이상하게도 첫사랑을 만나 IVP에서 회심을 경험하게 된다.

인생에서 사랑과 신앙의 가장 큰 변곡점이었던
스물 한살

참 이상한 것이 IVP는 이성교제를 못하게 한다.
이것 때문에 첫사랑과 결국 헤어지게 되었고
지금 생각해도 참 어처구니가 없는 일.

눈에 보이는 그 강렬한 에로스적인 사랑도 하지 못하면서
어떻게 보이지 않는 아가페적인 사랑의 총체인
하느님을 사랑 할 수 있단 말인가.

사랑을 보내고
인생의 가장 심연에서 심해어처럼 몸부림 치다
삶과 죽음의 고비에 서 있다고 고백하던 때
하느님을 다시 만났다.

이전의 나는
사라지고
한층 성숙한 나를.

그때부터 외로움에 곁을 내주고
부디끼며 살게 되었다.
벗어나야 하는 것이 아니라
껴안고 살아야 한다는 것을.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