랑랑의 바흐 골드베르그 변주곡

첫곡 아리아부터 장식음을 처리 방식이 독특하다.아마 랑랑 자신 방식일 듯.장식음을 억제한 켐프음반 같은 정적인 느낌을 주지만 흔히 연주되는 부조니 판본보다 장식음이 적극적이고 템포 또한 자의적이다.나쁘게만 볼 수 없는 것이 충분히 효과적이고 설득력이 있다. 장식음 처리에도 상당히 고심하고 연구했다는 생각이 드는 것이 이런 부분.1변주부터 기존의 연주들과의 차별성에서 얼마나 고민했는지 드러난다. 구습에서 벗어나지 않았지만, 구습에 얽메이지도 않은 연주.난 오히려 쉬프보다 낫게 들었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