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의 위대한 짐승, 국왕 레오폴트 2세

벨기에 국왕인 레오폴트 2세는 프랑스 영국 독일과 같은 강대국도 아니면서 제국주의에 대한 열망은 강해 어떻게든 식민지를 얻고 말겠다는 일념하나로 강남 복부인처럼 아프리카 땅을 물색하고 다닌다. 탐험대에 자금을 대주고 주인 없는 땅을 노린다, 운이 좋게도 발견한 땅이 콩고. 어찌어찌 과정을 거쳐 독일로부터 콩로 지배권을 인정받고 오늘 날 밑바닥이 된 콩고의 현실을 다져놓는다.

한 인간으로 쓰레기만도 못한 인간이었고, 그 쓰레기만도 못한 인간을 추억하는 벨기에도 인종차별로 쩐 나라. 과거가 아니라 아직도 형편없는 인식과 수준을 가진 나라 벨기에.

콩고에서 고무가 생산되자 폭발하는 고무 수요에 힘입어 벨기에는 콩고의 고무를 수출해 떼돈을 번다. 그 돈으로 별 볼 것도 없는 도시였던 벨기에에 으리의리한 건축물을 짓는다. 오늘 날 벨기에 관광명소.

문제는 이 고무를 생산하기 위해 콩고인을 극악한 방법으로 학대하고 생산이 아닌 수탈이 지속되자 고무나무가 없어 고무 생산이 줄게 된다. 이게 벨기에는 생산량을 채우지 못하는 콩고인의 손목을 자른다. 아버지의 손목을 자르고 이어 할당량을 채우지 못하는 아들의 손목까지 자른다.

오늘날 벨기에가 이에 대해 어떠한 책임을 졌다는 말을 들어본 적도 없고, 국가적 차원의 사죄를 했다는 말도 들어본 적이 없다. 벨기에 그 아름다운 건축물이 콩고인의 손을 잘라서 일궈냈다는 사실 자체도 모르는 것이 오늘날 벨기에 현실.

특별히 일본인이라 악랄하고 잔인한 것은 아니다. 물론 일본인은 사무라이 시대 전통이 남아서 그런지 유별난 면이 있지만 제국 열강의 얼굴을 다 똑같다. 사람의 얼굴을 한 짐승.

난 그래서 벨기에도 여행 갈 생각이 없으며, 벨기에 제품도 되도록이면 구입하지 않는다. 벨기에 초코릿도 싫다. 역사가 어떻게 흘러가든 이 죄악을 잊어서는 안된다. 신이 있다는 생각이 허무해지는 때가 이럴 때…

한국이라는 국가의 위치

페친의 글을 읽다 한미일 동맹이 깨지면 우리를 내치고 일본을 선택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읽으며 이런 생각이 들었다.

미국에서 우리가 언제 옵션이었지 기본사양이었던 적이 있었던가?

한미동맹이 굳건했다는 착각이 만든 환상이다. 한국은 언제나 일본 방어선의 옵션이다. 그 옛날 애치슨 선언이 있던 때부터 변함없는 사실이다. 우리가 착각하고 있었을 뿐.

냉정하게 따져 우리는 지금도 일본의 옵션이다. 미의회가 주한미군 수를 법으로 못 박은 것은 우리가 예뻐서가 아니라 한반도의 전략적 가치가 높아지고 있기때문이다. 중국의 부상은 기존의 미국의 동북전략에 수정을 가져왔고, 그래서 오마바 정부때 위안부 합의가 강요되었고 굴욕적인 합의 끝에 한미일 삼각 동맹을 형식적으로 완성한거다.

한반도의 전략적 가치는 우리의 경제력과 군사력 증강과도 관련이 있다. 노무현 대통령 이후 강력하게 추진한 군비증강이 제대로만 이루어졌어도 지금 상황에서 우리의 운신의 폭이 더 넓었을 것이라 생각한다.

이명박근혜 정권으로 이어지면서 누구 하나 국방력 향상을 위해 제대로 된 청사진을 갖고 진행한 적이 있었던가? 우리의 전략적 가치가 향상된 것은 이길 수는 없지만, 가만당하지 않을 우리의 국력에서 나온 것이다. 미국 입장에서 이만한 활용가치를 또 어디서 구할 수 있을까?

미국이 우리를 버리고 일본과 붙어 미일 동맹으로 우리를 왕따 시킬거라는 생각이 맞을 수도 있다. 거기에도 준비를 해야겠지. 내가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언제가 우리가 그렇게 중요한 전략적 가치와 힘을 지닌 동맹이었다고 스스로를 과대평가하는지 그게 안타까운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