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이웃과 사는 죄

나는 반드시 일본과 합의를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졌다. 불만이 있어도, 손해라도 나쁜 이웃집에 사는 대가라는 생각을 하기 때문에.

가만히 지금까지의 보도를 살펴보면 우리 정부는 한국기업출연+일본기업출연+한국정부출연 이 안을 마지노선으로 잡고 나갔고,일본은 일본정부는 물론이고 일본기업출연까지 제외한 안을 마지노선으로 들고 나온 듯.

결국 합의는 전적으로 우리가 돈을 내느냐 마느냐 여기에 달려있는데, 이렇게까지 해서 합의를 하는 것이 옳은 것인가 생각해보면 대답을 못하겠다.

양국 정부와 기업이 모두 출연해서 해결하면 가장 좋지만 이건 순진한 생각이고 마지노선은 일본 기업이 얼마라도 출연금을 합의하고 이외에 추가로 소요되는 비용은 모두 한국측이 부담. 일본기업출연금은 상징적인 의미의 소액으로 책정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일본은 일체의 일본 정부 기업의 출연은 거부한다.

과연 이런 상황에서 합의를 해야만 하는가 생각해보면 평소 합의를 주장한 사람들도 쉽게 받아들이기 힘들다. 이런 합의를 진행한다면 국민 여론이 잠잠하고 합의를 환영할까?

중국에 이어 일본도 우리에게 자신들은 믿을 수 없는 이웃이라는 자기증명을 이뤘냈다. 앞으로 이 상황이 우리에게는 이전보다 더 나은 결과로 돌아올 것이라 생각하지만, 당장은 힘들 것. 중국 일본 두 정부에 의해서 강제로 체질개선에 나서는 것이니까.

우리에게 경제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외교라는 것은 그간 수없이 경험해왔지만, 이제는 우리 스스로가 약소국이라는 울타리를 넘어 스스로 자강을 도모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한다. 깡패들에게 둘러싸여 법과 질서를 말하는 것은 아무 의미가 없다.

서글픈 것은 폭력은 혁명의 유일한 무기라 강조했던 신채호 선생의 생각이 지금도 유효하다는 것. 인류로서 인류를 압박치 못하며, 사회로서 사회를 박탈치 못하는 이상적 사회를 꿈꾸었던 그의 조선은 아직도 오지 않았다. 여전히 국제관계의 본질은 무력에 있다. 무력은 경제력 없이 나오지 않는다. 점점 경제동력을 잃어가는 지금 우리 앞에 험난한 내일이 기다리고 있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위기 앞에서 잠자는 숲속의 공주께서 청와대에 계시지 않다는 것. 그 어떤 최악의 상황도 이 보다 더 큰 민족의 비극은 없으니까.

몬테, 버드, 시편137장

바빌론 강 기슭
거기에 앉아 
시온을 생각하며 우네

거기 버드나무에
우리 비파를 걸었네.

우리를 포로로 잡아간 자들이
노래를 부르라,
우리의 압제자들이 흥을 돋우라 하는구나.
“자, 시온의 노래를 한 가락
우리에게 불러 보아라.”

우리 어찌 주님의 노래를
남의 나라 땅에서 부를 수 있으랴?

(시편 137, 1~4 가톨릭성경)

스페인 왕 펠리페 2세가 영국의 그 유명한 헨리8세의 딸, 메리 여왕과 결혼하려 영국을 방문 때 수행원 중 한명이 몬테였음. 이때 탈리스의 제자였던 버드는 이때 몬테와 교류가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몬테 – 탈리스 – 버드, 이 세사람을 이어주는 연결고리는 가톨릭. 버드는 이때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으로 추정하는데 이미 천재성이 드러나 18년이나 연상인 몬테가 관심있게 바라보았을 확률이 크다.

이후 영국 정치의 격랑속에서도 몬테와 버드의 교류는 지속된 것으로 보이고 가톨릭-국교회로 오락가락 하는 난장판 속에서 결국 국교회가 승리하고 가톨릭 수도원은 패쇄되고 신자들은 박해의 나날을 보내게 된다. 국교회가 정식으로 국교로 인정 받으면서 수도원들이 패쇄되거나 파괴되는데, 이는 영국 종교음악에 치명적인 손상을 가한다. 그것은 수도원이 단순한 종교시설을 넘어 음악과 교육의 본산이었기 때문.

엘리자베스 1세 여왕의 치세동안 영국은 황금기를 구가하게 되지만, 가톨릭 신자들은 정치,경제,사회 거의 모든 분야에서 박해가 점점 심해진다. 버드도 점점 심해지는 박해를 피해 교외로 은신하게 된다.

이런 박해의 나날이 계속되던 1583년 몬테는 버드에게 편지를 보낸다. 당시 몬테의 나이는 62세 몬테, 버드는 44세. 노년의 작곡가가 장년의 후배 작곡가에게 보낸 편지. 후배작곡가를 걱정하고 아끼는 마음이 묻어난 편지였음. 편지의 내용은 일반적인 편지와 달리 악보. 이 악보의 가사가 시편 137장 1~4절 내용. 시편의 내용을 빌려 은유적으로 국외 이주를 권한 것.

당시 몬테는 프라하 신성로마제국 궁정악장이었다. 게다가 당시 신성로마제국 황제 로돌프 2세는 예술에 관심이 많은 군주였고 펠리페 2세와는 사촌지간. 몬테는 쉽게 말해 버드가 이주해 온다면 한 자리 만들어줄 수 있는 사람이었고, 그럴만한 환경이 조성되어 있었다.

Super Flumina Babylonis 바빌론 강가에 앉아 , PHILIPPE DE MONTE 1521년

몬테는 가사를 의도적으로 재배치 하는데, 2절 (거기 버드나무에 우리 비파를 걸었네)을 4절 다음에 배치하여, 어서 이교도의 치하에서 고통받지 말고 예루살렘인 이곳으로 건너오라는 메세지를 던진다.

이 악보 서신을 받은 버드는 답장에 시편 137장의 4절만 사용하여 답장을 보낸다. 이것이 그 유명한 QUOMODO CANTABIMUS (MOTETTE), 우리 어찌 주님의 노래를 남의 나라 땅에서 부를 수 있으랴?  버드는 이 답장 악보에서 4절만 사용하여 자기의 신앙과 심정을 직설적으로 표현한다. 온갖 압박과 협박속에서 굴하지 않았던 버드의 직설적이고 강직한 성격이 묻어난 것. 답장에 보낸 악보속에서 버드는 시편 137장의 4절만 가사로 만들어 곡을 붙인 것은 가톨릭 신자로서 자신의 정체성에 대한 확고한 신념이자 대답인 것.

같은 시편 내용을 가지고 두 대가는 서로 다른 의미를 부여한다. 몬테는 2절 내용을 강조함으서 이교도의 소굴에서 벗어나야 함을 강조하지만 버드는 4절만 인용함으로서 모국에서 끝까지 투쟁하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보인다. 그런 버드의 결연한 심정이 담겨 있기에 모테트중 한곡인 이 곡에서는 비장함과 더불어 슬픔이 묻어난다.

QUOMODO CANTABIMUS (MOTETTE) , WILLIAM BYRD 1539년

이상 내용이 7월당 풍월당에서 열린 튜더 왕조 시대의 음악 강의 ( 이준형 )중 몬테와 버드의 일화 부분임. 강의 내용을 성자와 대화를 통해 보완한 것임.

이 날 튜더 왕조 시대 강의 핵심은 탈리스 – 버드로 이어지는 영국 종교음악의 전통. 국교회로 넘어가면서 영국 종교음악의 전통은 단절되나 시피 하고 다운랜드를 마지막으로 꽃은 시든다. 이후에 누가 있을까 찾아보니 퍼셀.

영국 르네상스 시대의 마지막 화려한 불꽃. 이 시기의 강의 내용은 차후 보완예정임.

William Byrd, 1540-1623

각성제가 된 아베의 일격, 한·일 외교 새로운 포석 기회로 [김진호의 세계읽기]

각성제가 된 아베의 일격, 한·일 외교 새로운 포석 기회로 [김진호의 세계읽기]

참 좋은 글. 강력하게 추천.

어찌되었든 일본과 외교적으로 합의를 이뤄야 한다. 싫건 좋건 우리가 이 땅에 자리를 잡으면서부터 정해진 경로다. 반일 친일 모두 의미 없는 이야기다. 국가의 살 길 앞에 양가치가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국가간의 관계에서 정의 평화 도덕을 들먹이는 것은 순진한 생각이다.북한의 김정은, 중국의 시진핑과도 대화하면서 왜 일본과 못하냐는 것은 단순 비교에 지나친 가치부여임. 지정학적으로 우리가 이 땅에 위치하고 갈라지면서부터 우리에게 주어진 운명은 어찌되었든 이웃된 이 나라들과 협력하고 조화롭게 살아야 한다는 절대적 명제이기 때문에 따라야 하는 가치이다. 거기에는 선도 없고 악도 없다. 오직 한 나라의 살길만이 가치이다.

국제관계가 이상적이고 도덕적인 가치를 추구하려면 당장 미국의 가치를 부정하고 분열을 조장하는 트럼프 대통령부터 탄핵하거나 하야시켜야 한다. 트럼프가 우리에게 좋은 대통령인 것은 그가 김정은과 대화하려는 유일한 대통령이었고, 우리의 쌀인 반도체 산업의 둘 도 없는 조력자이기 때문이다.

일본이 과거사를 부정하고 과거를 미화하며 동북아시아 3국의 상처에 소금을 뿌리며 활개쳐도 어찌 할 수 없다. 억울하면 출세하라는 말은 국제관계에 정확하게 대입된다. 일본이 밉고 억울하면 우리가 일본을 넘어서는 수 밖에 없다. 일본 그렇게 밉고 싫어도 일본은 우리에게 아쉬울 것이 별로 없다.

한일 관계의 간극은 거기서 발생한다. 우리의 마음과 달리 우리의 위치는 일본이 알아서 기는 관계가 아니다. 진정한 반일은 일본 스스로 우리를 어려워해야 한다. 거기에 이르기까지 지금 우리에게 놓인 최고의 가치는 일본과 이전과 같은 관계로 돌아가는 것이다. 아직은 우리가 갈 길이 멀다. 트럼프 앞에서 그렇게 비굴한 아베가 문재인 앞에서 당당할 수 있는 까닭은 바로 여기서 시작되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