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생각 #44

*

설악산에 가고 싶어서 휴가를 속초로 갔다. 대기 번호 130번 식당을 시작으로 사람이 바글바글. 별로 좋은 기억이 없다. 다만 설악이 남한의 금강이라더니, 이름대로 풍경이 수려함. 여름에 휴가를 가지 않는 사람인데 결혼하니 양쪽 스케줄을 맞춰야 해서 어쩔 수 없이 한여름의 휴가. 더운데 돌아다녀 고생. 편도 5시간 운전에 고생. 좋은 기억이 아무리 생각해도 별로 없다. 다만 설악산에서의 이틀은 참 좋은 기억. 산에 오르다보니 사용하지 않았던 근육의 반응이 새롭고, 봐도 봐도 질리지 않는 그 풍경이 위안이 된다. 설악산 사진은 찍지 않았다. 사진 따위가 담을 수 있는 풍경이 아니다. 휴가는 그냥 설악산 앞에 숙소 잡고 휴가내 설악산만 들락날락하면 될 듯.

*

사람 많은 것을 끔찍하게 싫어하는 나는, 아무리 맛집이라도 줄을 서지 않는다. 그래서 안간다. 쉬러 가서 사람에 치이고 차에 치이고. 차가 밀려서 도로에서 시간낭비, 주차공간 찾으러 시간낭비. 이런 휴가라면 그냥 집이 더 낫다고 생각. 설악산의 기억이 없었다면 인생 최악의 휴가로 기억 될 뻔…

*

회사의 특성상, 노인들이 주 고객층. 그중에서도 할머니들. 그래서 종종 듣는 말, 이쁘게 생겼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남자가 하얀 피부를 갖고 있으면 할머니 눈에는 그렇게 보이나 봄. 그러나 사람이 노화를 피할 수 없는 법. 20대 때는 피부에서 빛이 나는 것 같았는데…

*

노인들을 자주 접하다 보니, 어떻게 늙어가야 하는지 방향성은 분명한데 누구는 그렇게 늙고 싶어서 늙은 것이 아니라는 명제 앞에서 두려워진다. 누구나 곱게 늙어가고 싶지만 누구에게나 허락된 것이 아니다. 죽음에 대해서 늘 고민하고 생각해보지만, 죽음은 관념과 추상의 영역이기에 답이 없다. 노화는 현상. 그래서 피부에 직접적으로 와 닿는다. 매일 매일의 시간 단위에서 알아채지 못하는 것은 이 슬픈 현상에 대한 무감각. 이 무감각은 신이 인간에게 준 무지의 축복인지 모른다.

 

 

 

짧은 생각 41

*

회사를 서울로 옮길까 고민한 적이 있었다. 작년 여름 아내랑 서울 다녀오고 나서 생각이 확 바뀌었다. 그 더운 날 지하철 타고 좀 돌아다녔는데, 힘들어서 쓰러지는 줄 알았다. 지금 생각해도 그날 아찔하다. 그후로 서울을 갈 때는 이제 차를 몰고 간다. 지하철 타기 싫어서 ㅡ.ㅡ  그런데 이번에는 주차가 문제네 ㅋㅋㅋ

*

오디오와 피아노를 둘 방을 지으려고 고민중이다. 문제는 그렇게 되면 지금 살고 있는 집에 투자를 해야 되고 나중에 이사하게 되면 날라가게 되는 돈이라는 것. 나는 최대한 빨리 숲속으로 들어가 살고 싶다. 시골도 싫고 숲속으로 들어가고 싶다. 적은 돈도 아니라 고민만 반복이다. 당장 숲으로 들어가 살 여력은 안되니 오디오와 피아노를 둘 공간을 만드는 것은 필요한데, 또 돈을 쓰자니 아깝고… 난감하네…

*

차고가 있으면 비도 막아주고 주차가 공간 걱정 없어서 좋을 것 같지? 차고 앞에 주차한 인간들 때문에 또 스트레스 받는다. 사람과 부디끼며 사는 건 이런 것. 그렇게 좋은 점은 없다.

 

 

 

 

 

짧은 생각 40

#

탄핵 그거 뭐라고 방송보는데 심장이 쿵쿵… 박이 탄핵을 받던 말던, 사실 나 사는 것하고 아무 상관없음. 세상 큰 일이라 해 봤자 다 그런 것임. 그럼에도 관심을 갖는 건 나 사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사는 것의 문제. 세상사가 그런거지. 무관심하면 다 같이 죽는 길.

#

경기가 좋아지는 것은 지표상 분명한 것 같은데, 주변을 보면 다 죽는 소리. 양극화가 피부에 와 닿는 순간.

#

로스터기를 사야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을 1년 했는데, 저렴하면서도 성능은 괜찮은 칼디로 구입. 수동으로 돌릴 자신이 없어서 모터 달린 반자동 구입. 이제 방동마스크를 구입할 순간이 온 것인가?

#

안희정, 박원순, 이재명. 모두 좋아했던 정치인인데, 이제는 정나미가 다 떨어져버렸다. 이번 문재인 특전사 건을 보며 내가 그렇게 좋아했던 안희정이 맞나 싶었다. 문재인이 만약 안희정처럼 주사파 과거가 있었다면 지금 이 나라 언론이 어떤 모양새를 취하고 있었을까? 안희정의 말처럼 젊은 날 사회주의자의 꿈을 꾸는 젊음을 얼마나 멋진가! 그런데 그게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되는 것이 문제. 고구마 같은 사람이라 답답하고 남 욕도 못하는 군고구마 문재인. 비가 그치고 바람이 멈추니 고구마가 빛을 발한다.

#

집에서 온전한 나만의 공간을 만들고 싶다. 책상 오디오 피아노 트레이닝렉 이렇게만 구성된 공간을 갖고 싶다.

#

궁정의 노래 음반중 군계일학이 아닐까 싶다. 캐서린 킹의 꾸밈없는 목소리가 프랑스어와 이렇게 밀착되니, 내밀하게 다가와 감동을 준다. 다른 나라의 말을 들으며 말과 음악이 이렇게 조화를 이룬다는 생각을 하는 것이 신기하다. 그것도 옛날 옛날 옛적 노래를 들으며…